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증시가 대내외 악재에 하락하면서 주식형 펀드의 저가 매수세도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NH투자증권과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840개 국내 주식형 펀드의 설정액은 이달 첫 주(1~5일)에 3260억원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둘째 주에는 설 연휴가 있었음에도 944억원이 감소했다.

국내 주식형 펀드는 최근 몇 년간 코스피가 하락하면 저가 매수를 노린 자금이 유입돼 하락장을 버티는 역할을 해왔다. 코스피가 상승할 경우 차익실현을 노린 환매가 몰리면서 '저점 매수, 고점 환매' 패턴을 보였다.

실제로 지난달 코스피지수가 1848까지 급락하자, 같은 달 셋째 주에만 1조1265억원이 국내 주식형 펀드에 유입됐다.
그러나 이달 들어 세계 증시 급락과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리스크)까지 더해지면서, 기존 주식형 펀드의 자금 유출입 공식이 깨지고 있다.

특히 투자자금이 꾸준히 유입돼온 가치주 펀드에서도 지난주 269억원이 빠져나갔다. 가치주 펀드는 저평가된 종목을 싸게 사 수익을 올리기 때문에 하락장에 자금이 몰리지만, 최근에는 이런 패턴도 작동하지 않고 있다.

문수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한 주 동안 국내 주식형 펀드 투자자금은 3260억원이 빠져나갔다"며 "최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차익 실현 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