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정기 예금보다 높은 수익을 추구하는 ‘KTB전단채증권투자신탁(채권)’을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KTB전단채펀드는 잔존만기가 짧은 단기 전단채 및 기업어음에 주로 투자, 금리상승기에 교체 매매를 통해 추가수익 확보를 추구한다. 듀레이션은 0.4년(잔존만기 150일) 내외로 관리한다. 환매 수수료가 없어 투자기간의 제한이 없이 언제든지 자유롭게 환매가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이 펀드의 최소 가입금액 제한은 없으며 신탁보수는 연 0.3%(Class C 기준)이다. 목표수익률(2%)은 현재의 금리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시장 상황 및 운용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펀드의 투자자산의 가격 변동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 투자상품부 우동훈 부장은 "정기예금이나 MMF 보다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고 짧은 투자도 가능한 ‘KTB전단채펀드’는 단기 자금을 효율적으로 운용하고 싶은 투자자에게 적합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