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엔화 가치가 11일 하루 동안 달러당 3엔 이상 치솟아 111엔 대에 진입했다.

이날 오후 5시50분 현재 엔화는 외환시장에서 전날보다 달러당 3.07엔 급등한 111.81엔까지 치솟았다.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추가 금융완화에 들어간 2014년 10월31일 이후 1년 4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엔화 급등 배경과 관련, " 미국 중앙은행(Fed)의 조기 금리 인상 가능성이 낮아진데다 아시아, 유럽 등 글로벌 증시가 급락하면서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엔화 매입 움직임이 투자자들 사이에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