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용기 제조 및 제품개발 기업 연우(32,000900 -2.74%)는 지난해 설립 이래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연우는 지난해 개별 기준 영업이익이 188억6300만원으로 전년 대비 55.26% 증가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7.98% 증가한 1990억99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1983년 설립 이래 최대 매출이다.

당기순이익은 152억8100만원으로 76.26%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27%포인트 상승한 9.47%다.

연우 관계자는 "지난해 3분기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영향이 사그라들면서 국내 화장품 시장이 고성장 기조를 회복했다"며 "세계 시장에서도 주력 제품군인 고급 기초화장품 분야의 견조한 성장세가 꾸준히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과금 지급효과를 제거할 경우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10%대 수준에 달한다"며 "수익성 개선이 급격히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중현 연우 대표이사는 "올해에도 전 세계적으로 화장품 시장은 고성장할 것"이라며 "특히 중국 시장의 고급 기초화장품 분야의 성장세가 나타나면서 연우 제품에 대한 수요는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 대표는 "현재 건립 중인 신규공장은 올해 6월 말 완공되면서 생산능력 증가 효과가 하반기부터 나타날 것"이라며 "의약품, 생활용품 등 제반 산업으로의 사업 영역 확장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어 올해에도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