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외환보유액이 3년8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7일(현지시간) 중국의 외환보유액이 지난달에만 전월 대비 1000억 달러(약 120조 원) 가까이 감소, 3년 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인민은행은 1월 외환보유액이 전월 대비 995억 달러(약 119조 원) 하락한 3조2300억 달러(약 3800조 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3년 5월 이후 최저치다.

중국 경제에 대한 불안감과 중국 정부가 위안화 방어를 위해 달러를 계속 매도하면서 외환보유액이 대폭 감소했다고 FT는 분석했다.
코메르츠방크의 하오저우 연구원은 외환보유액의 감소 정도가 "놀랄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중국이 직면한 정책 과제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제 성장을 위해서는 통화 정책 완화가 필수적이지만 위안화 유동성을 불어넣는 어떤 움직임도 위안화에 대한 절하 압박을 높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외국 학자와 금융 전문가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 정부가 경제 둔화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할 것이고 경착륙이나 위안화 가치 하락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