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설 연휴 첫날을 맞아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현상이 발생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1시 현재 서울요금소를 통해 수도권을 빠져나간 차량이 20만대, 들어온 차량이 11만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149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하루 수도권을 빠져나갈 차량은 45만대로, 들어올 차량은 34만대로 예상된다. 이날 하루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401만대일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측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현재 승용차를 이용하면 요금소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4시간 50분, 목포까지 3시간 50분, 강릉까지 2시간 40분이 걸린다.

또한 한국도로공사는 밤 8시에서 9시쯤에는 고속도로 대부분 구간에서 정체가 풀릴 것으로 예측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