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정준하가 자신을 속인 하하에게 분노했다.

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못친소 페스티벌 오프닝이 펼쳐졌다.

이날 '무한도전'은 멤버들은 정준하의 '쇼미더머니' 출연을 놀렸다. 정준하는 자신을 놀리는 멤버들에게 "힙합에 관심이 없다고! 기사 나오고..."라며 버럭 했다.

이어 정준하는 "욕이 안 나올 수가 없다"고 하하를 나무랐지만 유재석은 "하하가 안 그랬으면 재미없었다. 사기꾼 캐릭터가 다 빠져나가서 얘 아니면 할 사람이 없다"고 옹호했다.
이에 하하 역시 "누군가는 사기 쳐야 될 거 아니냐"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광희는 엑소 백현에게 전화해 엑소와 유재석의 콜라보레이션 무대에 대해 물었다.

백현은 광희가 이에 대해 묻자 "언제 콜라보 할까요?"라고 쿨하게 답해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정준하는 언제 음반이 새로 나오는지 물었고, 백현은 "아직 모르겠지만 여름쯤에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백현은 "멤버들이 기사를 통해서 봤다. 우리 멤버들도 진짜 하냐고 했다"며 "여름에 뵐게요"라고 답해 콜라보 성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