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데프콘이 전현무를 저격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설 특집으로 원년 멤버였던 이성재, 김광규, 김태원, 데프콘이 출연했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원년 멤버들을 맞이한 김영철은 "선배님들 덕분에 저희가 있습니다"라는 영혼없는 말에 무지개 회원 회장 전현무가 "영혼이 1g도 없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데프콘은 "회장인 전현무가 지갑을 열지 않는다"며 "작가들이 회장이 너무 짠돌이라서 과거와 달리 회식을 안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김영철은 "전현무가 너무 바빠서 회식을 할 수가 없다"고 편을 들었다. 이에 이성재는 "돈만 보내라"라고 날카롭게 지적해 '나혼자산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