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조진웅

'시그널' 조진웅

배우 조진웅이 시공간을 뛰어넘는 명품 연기로 시청자들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드라마 '시그널' 5화에서는 1989년에서 1995년으로 6년의 시간을 뛰어넘은 재한(조진웅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극 중 조진웅은 2000년에서 1989년으로, 또 1995년으로 수없이 오가는 변화 속 극의 중심을 단단히 잡으면서도, 그 속에서 각기 다른 재한의 매력을 디테일하게 그려내고 있다.

1989년 극장에서 폭풍 오열을 하던 재한의 모습은 어느새 사라진 채, 1995년의 재한은 처절한 슬픔을 이겨내고 더 단단해진 모습이었다. 베테랑 형사가 된 재한은 투박하지만 따뜻한 인간미를 폴폴 풍기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미소짓게 했다.
이 날 재한은 아무리 애를 써도 잡히지 않는 범인에, 해영(이제훈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이 무전으로 또 한번 과거와 현재가 바뀌었고, 현재에 또 한번의 범죄를 유발하며 큰 혼란을 야기했다. 이에 "우리가 틀렸어요. 내가 잘못했어요. 모든 게 나 때문에 엉망이 됐습니다. 이 무전은 시작되지 말았어야 했어요"라며 울먹이는 재한의 마지막 모습은 과연 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무전으로 인해 억울하게 범인이 된 사람이 생겼고, 그 딸이 죽었다. 방송 말미 "진범을 잡아야 미래를 바꿀 수 있다"고 말하는 재한의 다짐은 나비효과처럼 커진 현재를 바꿀 수 있을까. 사랑하는 여자를 지켜내지 못했던 재한이 이번엔 자신의 사람들을 지켜낼 수 있을지, 다시 시작된 재한과 해영의 공조수사에 귀추가 주목된다.

조진웅은 매회 다채로운 얼굴과 흡입력 높은 연기 내공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붙들고 있다. 조진웅이 뽑아내는 이재한의 입체적인 매력은, 무엇을 연기하든 맞춤옷을 입은 듯 완벽하게 소화하는 조진웅의 연기 내공을 엿볼 수 있는 부분. 패기 가득한 신입 경찰, 자신의 신념을 절대 굽히지 않는 우직한 형사, 까칠함으로 무장한 선배, 짝사랑녀 앞 순수한 남자 등 매회 천의 얼굴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조진웅이 또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