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희 S&T부문 채권본부장 상무, 안효출 사랑의 집 시설장, 이진혁 S&T부문장 부사장, 이은용 홍보실 부장, 홍용재 S&T부문 주식본부장 상무. 사진=하나금융투자 제공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4일 서울 상계동에 있는 사회복지시설 '사랑의 집'에 승합차를 기증했다고 5일 밝혔다.

하나금융투자 세일즈앤트레이딩(S&T) 부문 소속 임직원들은 자신들이 직접 모금한 후원금 500만원과 하나금융투자에서 지원하는 500만원으로 중고 승합차 1대를 구입해 '사랑의 집'에 전달했다.

'사랑의 집'은 저소득층 가정을 돕기 위한 사회복지시설로 청소년을 위한 공부방과 노인무료급식소를 운영하고 있다. S&T부문은 2010년 '사랑의 집'과의 자매결연을 맺었다. 이후 매년 '사랑의 집' 공부방 아이들을 위한 여름캠프를 지원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는 사내 밴드 콘서트를 통한 공연 수익금을 전달하고 있다.
S&T부문장인 이진혁 부사장은 "앞서가는 금융서비스로 손님에게 경제적 가치를 창출함과 동시에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역할도 지속적으로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하나금융투자는 현재 아동·청소년 시설, 노숙자·노인 무료급식소, 중증장애인 시설, 결손아동 시설, 노인요양기관, 청각장애인 시설 등 총 9개의 사회복지시설과 자매결연을 맺고 지속적으로 후원을 펼치고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