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서세원 / MBC 방송 캡처

서정희 서세원

방송인 서세원이 내연녀로 추정되는 여성과 포착돼 화제인 가운데 전 부인 서정희의 발언도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서정희는 서세원에게 폭행당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때만 생각하면 (지금도) 옷이 다 젖을 정도로 힘들다. 약물에 의존하는 부분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정희는 "순간 순간 어떤 위협을 당하는 느낌도 든다. 누가 나를 어떻게 하지 않는데 제 스스로 겁내는 것이다. 그것이 공개되지 않았다면 여전히 나는 그곳에 살고 있을 거다"라고 전했다.

한편 5일 한 매체는 서세원이 경기도 용인의 한 주택에서 여성과 함께 집에서 나오는 모습을 포착해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