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 코리아

남성 잡지 '맥심 코리아'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엄청난 논란이 되고 있는 맥심 내용'이라는 제목으로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게시글에는 '맥심 코리아' 2월호 중 '머리숱이 많고 미남인 축구스타 11인 vs 머리숱이 없고 못생긴 축구선수 11인'을 선정한 부분이 캡쳐된 사진이 담겨 있었다.

맥심은 기성용에 대해 "잘 생긴 외모로 우리의 '소서노'를 훔쳐갔다. 임신까지 시켰다. 애까지 낳았다. 용서할 수 없다"고 표현해 네티즌들을 분노케 했다.

또한 호날두에 대해서는 "미남 군단의 두목. 미끈한 외모로 맥심 표지모델까지 X먹고도 계속 XX를 놀리는 섹스머신"이라고 희롱했다.

앞서 맥심 코리아는 지난해 9월호에도 발목이 테이프로 감긴 채 자동차 트렁크에 갇힌 여성의 화보를 담아 성범죄를 미화한다는 논란을 부른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