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보는 그림책, 어떤 기준으로 골라서 읽어주고 있나요?"

그림책 전문 서점 프레드릭을 운영하는 이루리 작가와, 부모와 아이가 함께 읽고 교감하는 그림동화 개인맞춤 큐레이션 앱 '아이윙'(IWING) 서비스를 운영하는 엠플레어㈜가 '그림동화 큐레이션 콘텐츠 제휴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어떤 그림책을 읽어주면 좋을지, 어떤 기준으로 그림책을 골라야 할지, 아이들의 제각기 다른 성향의 사고력을 존중하고 창의력 키우기를 지원하기 위해 서평 및 큐레이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브랜드 이미지 제고, 콘텐츠 개발 등의 공동사업을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프레드릭'의 이루리는 <까만 코다>, <북극곰 코다 호>, <아빠와 함께 그림책 여행>, 작가이며, 그림책을 출판하는 북극곰 출판사의 편집장이다. 고려대학교 사회교육원에서 초등학교 글쓰기 교사 양성 과정을 강의하면서 우연히 그림책에 빠져 직접 동화를 쓰고 있으며, 아이들이 편하게 방문하여 책 읽기도 할 수 있는 그림책 전문 서점을 운영하고 있다.

'아이윙'은 "아이의 상상력에 날개를 달다!" 라는 뜻의 감성스토리 플랫폼으로 최근 '책 육아' 및 '감성/교감 중심의 육아'가 강조되면서 부모가 아이에게 직접 그림책을 읽고(녹음), 이를 언제 어디서든 아이에게 들려주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지인과 공유하는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이다. 태교부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볼 수 있는 한글/영어/중국어 그림책 3000여권과, 무료로 볼 수 있는 스트리밍 그림책 13만권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그림책 플랫폼이다.

이번 협약을 주도한 양사의 담당자는 "매년 수 없이 많은 그림책이 출판되고 있고, 우리 아이에게 맞는 책일 골라준다고 하기 보다, 싸고 권수가 많은 책으로 거실을 꾸미고 있지는 않은가? 그렇다고 일일이 살펴본다는 건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그리하여 미술관의 큐레이션처럼 어떤 책이 좋은지 전문가의 제안이 중요할 듯 합니다."라고 말했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