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S해운(8,38050 -0.59%)은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업체 및 선용품 공급업체 등에게 거래대금을 설 연휴 이전인 4일에 조기 집행했다고 밝혔다.

KSS해운은 협력업체들이 원자재 대금 결제나 상여금 등의 자금 압박에 직면하지 않도록 2009년부터 명절 전 조기 집행을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협력업체의 자금 운용과 사기 진작에 도움을 줄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는 현재 해운업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협력업체와의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