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미항(어촌 마리나역) 개발 등 대형 호재 수혜
10년 이상 운영 노하우 지닌 ‘코업’ 브랜드 가치

[ 김하나 기자 ]시행사인 ㈜경성은 숙박시설 운영관리 선도기업인 코업씨앤씨(주)(co-op)와 브랜드 사용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제주도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 2895번지 일대에 ‘코업시티호텔 하버뷰’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9층, 숙박시설 총 306실(전용(21.7㎡) 규모이며 준공 후 코업이 운영 할 계획이다. 시공사는 한일종합건설로 예정됐다.

사업지와 인접한 제주 위미항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총 사업비 약 300억 원이 투입돼 다기능어항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해 4월 어항 내 유휴수역에 레저선박 계류시설을 설치, 주변 마리나 시설과 연계 개발하는 '어촌 마리나역' 16곳에 포함됐다.
코업시티호텔 하버뷰는 LG전자의 '에너지절감 및 원격관리 시스템'을 도입한다. 이를 활용해 연간 에너지 사용량을 30%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객실과 로비, 레스토랑 등 공간별 에너지소비 패턴에 맞는 공조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투숙객 요구에 따라 입실 전 쾌속 냉난방과 조명 등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도 있다.

수분양자들에게 준공 후 1년 동안 연 12.5%의 확정수익을 제공할 예정이다(1년, 실투자금대비). 위탁경영을 맡은 코업은 국내 부티크&비즈니스호텔 부문 10년 이상 운영했다. 현재 제주 765실 등 전국 5500여실, 24곳 사업장에 코업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1600-0223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