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NH투자증권은 4일 본격적인 위험자산 투자는 유가 안정화를 전제로 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유동완 연구원은 "유가 안정이 글로벌 자산 반등의 충분조건은 아니지만 중요한 필요조건"이라며 "원유 수급이 개선되지 못할 경우 글로벌 자산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연구원은 최근 원유가격(WTI·서부텍사스유)과 위험자산 간에는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원유 가격은 달러 가치뿐만 아니라 원유수급 및 재고 , 글로벌 경기 등 다양한 요인들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경기전망에 대한 신호로 활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과거 10년간 원유가격과 주요 자산 간 상관관계를 살펴본 결과 원유가격이 글로벌 증시와 양의 상관관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뿐만 아니라 글로벌 하이일드채권, 이머징채권 등 고위험채권 등과도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즉 위험자산 전반과 높은 상관관계를 가진다고 판단할 수 있으며, 최근 1~2년 사이 이러한 연결고리는 더욱 강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판단이다.

그는 "만일 미국 금리인상이 지연되고 유럽, 일본, 중국의 경기부양책이 효과를 발휘하면 원유 가격의 반등세가 가능하다"며 "이는 글로벌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선순환 고리가 만들어 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