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증시에서 적발된 불공정거래 혐의가 건수는 줄었지만 규모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에 따르면 이상거래 심리결과 금융위원회에 통보된 불공정거래 혐의 건수는 128건으로, 전년(132건)보다 소폭 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해 불공정거래 혐의 규모는 전년의 약 4배 수준으로 커졌다. 사건당 평균 50명의 혐의자가 73개의 계좌를 이용해 58억원의 부당이익을 취한 것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2014년에는 사건당 평균 14명의 혐의자가 21개 계좌로 15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시장별로는 현물시장 122건(95.3%), 파생상품시장 6건(4.7%) 등 순으로 불공정거래 혐의가 적발됐다.

유형별로는 시세조종이 52건(40.6%)으로 가장 많았다. 미공개정보 이용(48건, 37.5%), 보고의무 위반(16건, 12.5%), 부정거래(10건, 7.8%), 단기매매차익(2건, 1.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거래소 측은 "올해 4.13 총선과 내년 19대 대선을 앞두고 있어 정치테마주를 이용한 불공정거래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합리적인 자기책임투자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어 "불공정거래가 의심되는 행위를 알게 되는 경우 불공정거래신고센터(http://stockwatch.krx.co.kr)로 적극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