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여중생 아버지 체포 부천 여중생 아버지 체포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부천 여중생 아버지 체포

경기도 부천에서 백골 상태의 여중생 시신이 발견됐다.

3일 경기 부천소사경찰서는 여중생의 아버지인 목사 A씨(47)와 계모 B씨(40)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폭행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C양의 시신은 이날 오전 9시께 경찰이 A씨 집을 압수수색할 당시 작은 방에 이불이 덮인 채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지난해 3월 17일 부천 자택에서 여중생 딸인 C양(14)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집안에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딸이 사망한 당일 저녁쯤 훈계를 했고 아침에 일어나 보니 죽어 있었다"며 "이불로 덮어놨는데 냄새가 나 방향제를 뿌려두고 집에 방치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C양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정확한 사망 시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