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성앨엔에스(21,750150 -0.68%)는 2일 사업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해 골판지사업을 물적분할해 신설회사 산성피앤씨(가칭)를 설립키로 했다고 공시했다. 분할기일은 오는 4월1일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