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4,89560 -1.21%)은 채권은행 등의 관리절차 개시 신청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주채권은행 등과 여러가지 방안을 협의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2일 밝혔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