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케미칼은 2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최대주주인 도레이첨단소재가 상장폐지 계획을 백지화했다는 일부의 언론 보도가 있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