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오르내리는 가격 속에서 흔들림 없이 중심을 잡고 투자의 시기를 잡아내려고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겸손한 자세로 시장의 상황에 대응하겠습니다."

이상봉 메리츠종금증권 여의도금융센터 서브(sub)-3지점 차장(사진)은 '2016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에 임하는 각오를 이같이 밝혔다.

이 차장은 "올해 주식시장은 내수 업종 위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적과 성장성을 바탕으로 주도 종목을 선별하겠다"고 말했다.

주목하는 내수 업종으로는 음식료와 제약·바이오 업종을 꼽았다. 그는 "최근에는 신성장 산업도 눈여겨 보고 있다"며 "전기차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장비 등도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시장은 불확실한 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대형주와 중소형주의 비중을 조절하며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시장 상황이 나아질 경우 중소형주 비중을 늘리고 불확실성이 지속될 경우 대형주(섹터별 시가총액 1억원 이상 종목)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로 21년째를 맞는 한경 스타워즈 대회는 기존과 달리 토너먼트 형식으로 열린다. 이달 4일 개막해 올해 12월까지 약 10개월간 진행된다. 16강으로 시작해 수익률을 기준으로 상위 8명을 뽑는다. 이후 다시 4명을 추려 결승전을 진행한다.

국내 주요 증권사에서 대표로 선발된 16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16강전은 최초 투자원금 5000만원으로, 8강전은 1억원을 가지고 각각 12주동안 벌어진다. 최종전은 2억5000만원씩 주어지며 20주동안 펼쳐진다. 누적손실률이 20% 이상이면 중도 탈락한다.

'2016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실시간 매매내역은 한경닷컴 홈페이지(http://starwars.hankyung.com)와 '슈퍼개미' 증권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