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셀(32,4001,300 +4.18%)은 1일 권순미 대표이사가 사임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네이처셀은 라정찬 대표가 단독으로 대표이사직을 수행하게 됐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