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미단시티 내, 사업비 2조2520억원 투자
복합리조트 조성 위해 퍼시픽 팰리스 코리아와 업무 협약
총 16만5767㎡에 특급호텔, 리조트, 컨벤션, 테마파크, 쇼핑센터 등 추진

[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은 글로벌 복합리조트 개발사인 퍼시픽 팰리스 코리아(Pacific Palace Korea)와 인천 영종도 미단시티 내 퍼시픽 팰리스 복합리조트 개발사업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퍼시픽 팰리스 코리아는 홍콩과 사이판에서 대규모의 복합리조트를 개발·운영하고 있는 임페리얼 퍼시픽 홀딩스((Imperial Pacific International Holdings Ltd.)가 100% 지분을 가지고 있다.
퍼시픽 팰리스 코리아는 총 사업비 2조2520억원을 투자해 인천 영종도 미단시티 내 A1, A2, RS 부지에 복합리조트 건설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면적 16만5767㎡에 특급호텔(1718실), 리조트, 컨벤션, 테마파크, 쇼핑센터 등이 들어서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승인 이후 본격화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사업자 선정 이후에 구체적인 업무 조건들을 협의하기로 했다. 복합조트가 완성되면 미단시티와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지역 경제 및 문화 활성화, 관광 콘텐츠 강화, 인프라 제고 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