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116,5006,400 +5.81%)은 인도네시아의 대형 제약사인 칼베파마와 바이오 의약품 합작법인 및 생산공장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칼베파마는 1966년에 설립돼 의약품 건강보조제 유통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약 1만7000명의 근로자와 9개의 의약품 국제 규격 생산설비를 보유하고 있고, 시가총액은 5조5000억원 수준이다.

양사 공동출자로 설립된 KG바이오는 제넥신의 'hyFc' 기술을 이용한 혁신 단백질 신약의 개발 및 허가에 주력할 계획이다. 칼베는 독자적으로 3000만달러를 투자해 의약품 생산전문 회사인 '칼바이오 글로벌 메디카'를 설립했으며, 제넥신과 녹십자가 공동 개발 중인 지속형 빈혈치료제인 'GX-E2'의 생산을 담당할 전망이다.
경한수 제넥신 대표는 "이번 양사의 협력은 제넥신의 바이오 혁신 신약의 글로벌 생산기지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우선 지속형 빈혈치료제 GX-E2의 개발 및 생산에 주력해 조기 상업화를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넥신은 합작 법인 설립을 기점으로 GX-E2의 아세안(ASEAN) 전역 및 호주 뉴질랜드 대만 나이지리아 스리랑카 등을 대상으로 제품 개발을 본격화한다. 앞으로 추가 제품의 사업화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