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전소미

‘프로듀스101’ 전소미가 회사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에서는 JYP 소속 연습생 전소미가 트레이너 제아와 함께 연습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프로듀스101’에서 A그룹에 속한 전소미는 미션곡 ‘픽 미(PICK ME)’를 연습했다.

제아는 전소미가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던 중, 전소미가 몸을 가만히 두지 못하자 “되게 건들건들해. 모든 감정이 다 똑같아”라며 “모든 노래가 되게 성의가 없게 들린다. 그렇게 되면 듣는 사람도 사실 집중이 안 된다”고 혹평했다.
이에 전소미는 “회사에 대한 부담이 좀 큰 것 같다”며 “아무래도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도 있는 것 같고, 방송에 나왔으니까 더 잘해야 되겠다는 부담이 있어서 그게 너무 걱정되고 슬펐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이날 ‘프로듀스101’ 시청자 인기투표 결과에서는 전소미가 지난 주에 이어 연속으로 1등에 올랐다.

전소미의 뒤를 이어 2, 3위는 젤리피쉬 김세정, 강미나가 나란히 차지해 젤리피쉬 연습생들의 저력을 과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