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황치열

'나혼자산다' 황치열이 대청소에 나섰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한국으로 돌아온 황치열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황치열은 13일만에 한국에 돌아왔다며 "중국어 공부도 해야하고 노래도 해야하니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오래 집을 비워 지저분해진 집안을 본 황치열은 미루지않고 대청소를 결심했다. 먼저 음식물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 귤 상자를 연 황치열은 얼음이 됐다. 귤에 하얗게 곰팡이가 내려앉아 있었기 때문. 이에 황치열은 "중국 갔다 온 사이에 이렇게 된 거야?"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어 고무장갑으로 무장한 후 귤을 치우기 시작한 황치열은 손끝으로 느껴지는 귤의 물컹함과 진동하는 악취에 오만상을 찌푸렸지만 그럼에도 모든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성공했다.

이에 깨끗해진 집과 마주한 황치열은 "진작에 좀 할 걸. 이렇게 넓었는데. 속이 다 후련하네. 좋다. 얼마나 깨끗해"라며 행복을 만끽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