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그레이 열애설 부인 /사진=그레이 인스타그램, 한경DB

파니 열애설 부인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9일 “두 사람은 친한 동료일 뿐 연인 사이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레이의 소속사 AOMG 관계자도 "티파니의 앨범 논의 차 알게 됐지만 친한 동료일 뿐 전혀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티파니와 그레이가 지난해 티파니의 솔로 앨범을 논의하고자 처음 만나 지금까지 3개월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티파니는 지난해 소녀시대로 활발한 활동을 했으며 지난 달 소녀시대 유닛(소그룹) 태티서로 크리스마스 앨범 '디어 산타'도 발표했다.

홍익대 컴퓨터공학과 출신 래퍼인 그레이는 2012년 디지털 싱글 '깜빡'으로 데뷔했으며 지난해 신곡 '하기나 해'를 선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