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주사

황정민 주사

배우 황정민이 골치아픈 주사에 대해 공개했다.

지난해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택시'에 출연해 아내에게 맞았던 경험을 털어놨다.

황정민은 "아내에게 이단옆차기로 맞은 적 있다"며 "허벅지를 맞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 술 먹고 그랬다"라며 "옷을 입고 비누칠을 하고 있었다. 여자 입장에서 얼마나 미웠겠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황정민은 "(술을) 진짜 많이 먹으면 밤새워서 먹는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