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욱 화상

정창욱 화상

정창욱(36)셰프가 화상을 입어 병원행을 피하지 못했다.

29일 정창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행히 피부이식은 아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정창욱이 공개한 사진에는 그의 팔이 담겨있다. 화상을 입어 붕대를 감고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한다.

정창욱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유명 셰프다. 현재 개인 레스토랑 '비스트로 차우기'를 운영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