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와 열애설 티파니

그레이와 열애설 티파니

래퍼 그레이와의 열애설에 휩싸인 티파니가 완벽한 몸매로 눈길을 끌과 있다.

티파니는 과거 카시오의 여성 캐주얼 시계 브랜드 베이비 지(BABY- G)의 지면 모델로 나섰다.

공개된 화보에서 티파니는 아름다운 해변에서 매끈한 각선미를 드러낸채 앉아있다. 몸에 달라붙는 튜브톱은 그녀의 완벽한 바디라인을 돋보이게 했다.
한편 29일 한 매체는 가요 관계자들의 말을 빌어 "티파니와 그레이가 3개월째 예쁜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두 사람이 지난해 음악 작업 중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워왔으며,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그레이와 티파니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티파니 소속사 관계자는 "음악과 패션에 대해 공통점이 많아 친분을 쌓게 된 것"이라며 "단지 친한 동료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레이가 속한 힙합레이블 AOMG 측 관계자는 "본인에게 사실을 확인해 본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