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티파니(27)가 래퍼 그레이(30)와 열애설에 휩싸여 화제다.

일간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티파니와 그레이는 지난해 음악 작업 중 처음 만나 3개월째 열애중이다.

티파니와 그레이의 지인인 한 음악 관계자는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당당하고 예쁘게 사귀고 있는 것 같다. 두 사람이 연인이라는 사실은 래퍼들 사이에서는 공공연하게 알려져있다"고 전했다.

티파니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두 사람은 친한 사이일 뿐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레이 측 관계자는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한편, 티파니와 열애설에 휩싸인 그레이는 홍익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출신으로 지난 2012년 디지털 싱글 앨범 '깜빡'으로 데뷔했다. 2013년 곡 '위험해', 2015년 곡 '하기나 해'를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