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은 29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 중에 매파적 인사들이 많아져 시장에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금융 시장에서는 시장친화적이면 비둘기, 그렇지 않으면 매로 표현한다.

박옥희 연구원은 "새로 의결권이 생긴 4명의 위원들이 1월 FOMC 회의에서 처음으로 의결권을 행사했다"며 "이들의 첫 선택은 '중립'이었으나, 비둘기를 좋아하는 시장에서 이들의 선택은 매파적으로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같은 상황은 올해 계속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봤다. 새로 의결권을 받은 4명의 FOMC 위원들 중 3명이 매파적 성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올해 FOMC 정책 결정에 투표권을 가진 위원들 중 중립적 성향의 총재 2명 대신 매파적인 총재가 2명 늘어난 것이다.

박 연구원은 "이들의 FOMC 회의에서 발언과 경제 관련 연설은 비둘기를 선호하는 시장에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