려욱 어린왕자.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어린왕자 려욱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의 독특한 셀프 칭찬법이 화제다.

지난 25일 려욱은 서울 용산구의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진행된 첫 솔로앨범 ‘어린왕자(The Little Princ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샤워할 때 스스로를 칭찬하는 법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벌거벗은 채로 엉덩이를 이렇게 두드리면서 ‘려욱아, 잘했어’라고 한다”고 말해 경악하게 했다.

려욱은 “이게 정말 효과 있다”면서 “다음 날 ‘오늘도 잘 해야겠다’는 의욕이 막 생긴다”고 강조했다.

한편 려욱은 28일 자정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솔로 미니앨범 ‘어린왕자’를 공개했다.

려욱의 첫 솔로 앨범 ‘어린왕자’는 생텍쥐베리의 동화 ‘어린왕자’에서 영감을 얻은 발라드 곡으로 려욱의 섬세한 음색이 돋보이는 무반주 인트로와 후반부로 갈수록 화려해지는 편곡이 인상적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