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롯데가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한국거래소는 28일 오전 호텔롯데에 대한 상장예비심사위원회를 열고 호텔롯데가 상장에 적격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호텔롯데는 정식으로 증권신고서를 거래소에 제출하고 국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딜 로드쇼(주식 등 자금조달을 위한 설명회)에 나설 예정이다. 이후 공모가를 확정한 뒤 공모주 청약을 거쳐 상장을 하게 된다.
빠르면 4월에도 상장이 가능하지만 현 시황 등을 감안하면 5월말이나 6월에 상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증권업계와 재계의 공통된 분석이다.

앞서 호텔롯데는 지난달 21일 거래소에 코스피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신청, 대형 우량사로 인정받아 '패스트트랙'(상장심사 간소화)을 적용받았다.

거래소는 지난 20일 상장예비심사위원회를 열어 상장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호텔롯데의 지배구조 안정성 문제와 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각종 소송 등을 추가로 검토하고자 상장예비심사위원회 일정을 이날로 연기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