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2,639,00071,000 +2.76%)가 또 다시 자사주 소각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이익소각을 위해 자기주식 보통주 210만주와 기타주 53만주를 각각 2조4675억만원과 5220억5000만원에 장내매수 형태로 취득키로 결정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취득예상기간은 오는 29일부터 4월28일까지다.

삼성전자는 자사주 취득이 완료되는대로 소각할 예정이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