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2,581,00058,000 -2.20%)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6조원대 초반에 머물렀다.

삼성전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4분기 매출액 53조3155억원, 영업이익 6조1428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발표했다.

가전(CE) 부문의 선전으로 매출액은 전분기보다 3.16% 늘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전분기의 7조3900억원보다 16.92% 줄었다. 유가 급락 등 불안정한 글로벌 경제 상황으로 인해 IT 수요가 둔화되면서 D램 및 LCD패널 가격이 약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부문별 영업이익을 보면 3조원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던 반도체 부문이 2조8000억 원에 그쳤다. IM(IT&모바일) 부문은 2조23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총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00조6535억원, 26조4134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은 2.69% 감소, 영업이익은 5.55% 늘어난 수치다.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순이익은 19.01% 감소한 18조6946억 원으로 집계됐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