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774,0004,000 +0.52%)는 종속회사인 캠프모바일이 500억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주주배정증자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신주 1000만주가 발행되며 확정발행가액은 5000원이다.

회사 측은 "주주배정방식의 유상증자로 지분률에 따라 네이버가 100만주의 주식을 취득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