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트 박해진 김고은 치인트 박해진 김고은

치인트 박해진 김고은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과 김고은이 키스신을 선보인 가운데, 박해진의 과거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박해진은 과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에 대해 "키다리 아저씨처럼 사랑하는 사람 옆에서 지켜봐 주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상형으로 참한 여자를 꼽으며 "시끄럽고 나대는 여자는 질색이다. 나 역시 나대는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여성분에게 호감이 가지 않는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25일 방송된 tvN '치즈인더트랩'(치인트)에서 홍설(김고은)이 유정(박해진)에게 수줍은 기습키스를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