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과 보험 업종의 합산 외국인 순매수가 유가증권시장 외국인 순매수와 상관관계가 제일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를 감안하면 외국인의 매도세는 막바지에 다다른 것으로 보인다.

안현국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6일 "유가증권시장 26개 업종 중 두 개 업종의 합산 누적 순매수와 외국인 전체 누적 순매수 추이의 상관관계가 높은 업종은 건설과 보험"이라며 "2000년 이후 현재까지 두 업종의 합산 누적 순매수 금액은 2조2000억원으로, 전체 23조4000억원의 10%도 되지 않는 규모지만 순매수 추이간 상관계수는 0.93에 달했다"고 말했다.

현재 건설과 보험의 외국인 누적 순매수 추이를 보면, 외국인의 귀환을 기대해볼 만하다는 판단이다.
안 연구원은 "건설은 2012년 이후 바닥권인 1조2000억원 순매도 수준에 근접했고, 보험은 2012년 이후 누적 순매수 금액이 꾸준히 올라 상승 국면을 형성했다"며 "과거의 추세와 저점이 반복된다면, 외국인 매도세는 막바지에 다다랐다"고 분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