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유화(266,0004,000 -1.48%)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713억3400만원 규모로 전년보다 288.15% 증가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7269억6200만원으로 15.90% 줄었지만, 당기순이익은 2006억3300만원으로 214.23% 늘었다.

회사 측은 "급격한 유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에틸렌과 폴리머 사업 부문의 마진 스프레드(제품 가격과 원재료 가격의 차이) 확대로 인해 이익이 늘었다"고 밝혔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