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솜 악플러 다솜 악플러 /사진=다솜 인스타그램

다솜 악플 심경

걸그룹 씨스타 다솜이 도 넘은 악플에 속상한 심경을 토로했다.

다솜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른 것 보다 아빠 생신인 오늘 애미애비 XXX 이라는 표현은 정말 참기 힘드네요. 지난 6년 동안 잘 참아왔는데 이젠 정말 힘이 듭니다. 죽을 것 같아요"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네티즌과 다솜이 주고받은 것으로 보이는 메시지가 캡처돼 있었다. 네티즌은 다솜에게 차마 입에 담기도 힘든 욕설을 퍼부었다.

이에 다솜은 "불쌍한 인생...얼마나 마음에 상처가 많으면 이런 메시지를 보낼까. 기도할게요. 그쪽의 처량한 인생을 위해서"라고 답했다.

특히 다솜의 이 같은 글에 해당 네티즌은 또 다시 다솜에게 막말을 쏟아내 충격을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