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

걸그룹 여자친구가 화제를 모았던 '꽈당 직캠'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악스홀에서 여자친구의 '스노우 플레이크(Snow Flake)' 컴백 쇼 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여자친구의 유주는 지난해 빗속 무대에서 넘어진 '꽈당 직캠'이 화제를 모았던 것에 대해 "너무 감사드린다. 비가 오는 무대에 대한 경험이 없어서 부족한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그 모습 마저도 사랑해주고 관심 주셔서 항상 감사하게 지냈다"고 전했다.

이어 여자친구의 유주는 "스타일리스트 이사님이 많이 신경써주셨다. 미끄럼 방지 스티커와 팬들이 미끄럼 방지와 관련된 용품들을 많이 주셨다. 이제 실수할 일이 적어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자친구는 신곡 '시간을 달려서'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며 '파워 청순'에 걸맞는 댄스를 선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