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기업들이 주식과 회사채 등 직접금융을 통해 조달한 자금 규모가 전년대비 증가했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액은 131조1143억원으로 전년 121조9384억원 대비 7.5% 늘었다. 주식을 통한 자금조달과 회사채 발행은 전년에 비해 각각 38.9%와 6.0% 증가했다.

주식의 경우 기업공개(IPO) 건수가 116건으로 전년 70건에 비해 크게 늘었다. IPO를 통한 자금 조달 규모도 3조1568억원으로 전년대비 80%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해 대형 IPO 등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발행건수와 금액이 모두 대략 1.7배 증가했다"며 "특히 스팩(기업인수목적)을 통한 코스닥 상장이 급증하며 전체 기업공개의 15.4%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유상증자 건수는 전월보다 61건으로 전년보다 14건 감소했으나 유상증자 발행총액은 전년보다 21% 증가한 8424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증권과 메리츠종금증권이 각각 9560억원과 4142억원의 대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하면서 발행총액이 대폭 늘어났다.

회사채 발행규모는 123조1022억원으로 전년보다 6.0% 증가했다. 일반회사채 발행은 감소했지만 금융채 자산유동화증권(ABS) 은행채 발행은 전년보다 증가했다.

지난해 일반회사채 발행 건수는 422건, 규모는 40조9160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발행건수는 19건 늘어났지만, 발행규모는 3.32% 줄었다. 금융채와 은행채의 발행규모는 모두 전년대비 증가했다. 금융채 발행규모는 36조302억원으로 14.5% 증가했고, 은행채 발행규모는 26조6887억원으로 10.6% 늘었다.

지난해 기업어음(CP)의 발행규모는 337조2650억원으로 전년보다 6.0% 감소했다. 반면 전자단기사채 발행액은 108.8% 증가한 995조407억원을 기록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