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음원이 주목받고 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등의 인기로 복고음악에 대한 관심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25일 음원서비스 제공업체 지니(www.genie.co.kr)에 따르면 1990년대 발매된 음원의 스트리밍 재생수는 5361만 건으로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 뒤이어 2000년대(37%), 1980년대(23%), 1970년대(3%)순으로 나타났다.

'응답하라 1998', '무한도전 토토가' 등 방송프로그램 영향으로 복고음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990년대 발매된 쿨의 ‘애상’은 지난해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들은 노래 1위를 차지했다. 2014년에는 김연우의 ‘여전히 아름다운지’(1990년대 발매)가 가장 스트리밍 재생수가 많았다.

2013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사랑 받은 곡은 유재하의 ‘사랑하기 때문에’(1980년대 발매) 와 이문세의 ‘옛사랑’(1990년대 발매·2013년 1위)으로 나타났다.

홍세희 kt뮤직 플랫폼사업본부장은 “네티즌들이 즐겨듣는 복고음악은 90년대~2000년대 발매된 노래들로 나타났다”며 “지나간 시대를 추억하게 하고 위안을 준다는 점에서 복고음악이 다양한 연령층에 어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