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22일 해태제과식품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주권 예비심사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해태제과는 오는 4월 공모를 거친 뒤 5월까지 상장을 마무리할 계획이며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이다.

해태제과의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49억원, 6033억원으로 집계됐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