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아들의 전쟁' 박민영

'리멤버 아들의 전쟁' 박민영, 악플 심경 토로

배우 박민영이 악플러들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녀는 과거 진행된 MBC '섹션TV 연예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악플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그녀는 "평생 들을 욕을 한 번에 들었다. 이제는 굉장히 무뎌지기 시작했다"고 덤덤하게 말해 오히려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만들었다.

박민영은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검사 조직에 회의감을 느끼고 변호사로 변모한 이인아 역을 맡아 유승호(서진우 역)와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