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엘 '힙업' 어느 정도길래…"경쟁자 없다"

이엘. '라디오스타' 캡처

이엘, '라디오스타' 출연

이엘이 방송에서 본의 아니게 몸매를 자랑했다.

이엘은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선천적으로 오리 궁둥이"라며 자신의 엉덩이에 대해 언급했다.

이엘은 "가만히 서 있어도 뒤로 성이 나있다"며 자리에서 일어난 뒤 야릇한 포즈로 엉덩이를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엘의 느닷없는 엉덩이 자랑에 곁에 있던 조세호와 이해영은 어쩔 줄 몰라했고, 윤종신은 "앞으로 맡을 배역이 많을 것 같다"며 "경쟁자가 많지 않다"고 칭찬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엘은 "첫 베드신이 '황해'였다"며 "적나라하게 나왔는데, 그 장면만 캡처돼 안 좋게 돌아다닌다"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어 이엘은 "영화에 필요한 장면이라 연기했는데, 수치심으로 다가오더라"며 "사우나에서도 알아보시는 분들이 꽤 있다. 그 이후로는 찜질방에 잘 못 갔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엘은 이날 방송이 나간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수치심을 운운한 건 당시 스친 감정 중 하나였기에 자연스럽게 나온 말"이라며 오해를 경계했다. 배역이나 영화에 대한 수치심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엘은 "제 모든 작품, 모든 신이 소중하고 자랑스럽습니다"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