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은 21일 농심홀딩스(105,0000 0.00%)에 대해 한국 라면 시장 성장의 최대 수혜 기업이라며 목표주가 22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농심홀딩스는 2003년 7월 농심의 투자 부문이 분할돼 설립된 기업이다. 주요 자회사로는 라면 전문 기업 농심(지분 32.72%)과 식품 포장재 전문 기업 율촌화학(지분 40.32%)이 있다. 스프제조 전문 기업인 태경농산도 100% 보유 중이다.

김윤오 연구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국 라면 시장의 성장은 유망하다"며 "핵심 자회사인 농심의 기업가치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직계열화를 통해 다른 계열사들의 가치도 동반 상승할 것이란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농심홀딩스가 100% 보유한 회사로는 태경농산과 식품 제조 설비를 관리하는 농심엔지니어링 등이 있다"며 "농심과 긴밀히 연관돼있는 만큼 농심이 성장하면 함께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태경농산은 2013년부터 계열사 매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식자재유통과 간편식품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장기 성장성이 엿보인다"고 덧붙였다.

농심홀딩스의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 상승한 486억원, 매출은 5.5% 증가한 4719억원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농심홀딩스의 매출액은 태경농산이 65.6%, 농심엔지니어링이 24.5%, 기타 사업 및 자회사로부터 유입되는 배당금 등이 나머지를 차지하고 있다"며 "태경농산의 신규 사업으로 인한 투자비용을 감안해 실적 추정치를 다소 보수적으로 잡았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