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1,267,00011,000 -0.86%)을 비롯한 화장품주(株)가 20일 증시에서 일제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대규모 신규 면세점 공급으로 다시 한번 고성장할 것이란 증권가 분석이 나오자 투자 심리가 살아났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오전 9시18분 현재 토니모리(19,3001,050 -5.16%)는 전 거래일보다 7.46% 오른 3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LG생활건강(3.31%)과 아모레퍼시픽(333,0005,000 -1.48%)(2.37%)도 나란히 2~3%씩 올랐다.

이밖에 한국화장품제조(47,9002,300 -4.58%)(1.96%), 한국콜마(80,200700 -0.87%)(1.85%) 등도 모두 상승했다.

한국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화장품 업종의 이익성장률은 23%로 높을 것"이라며 "작년 성장률이 36%로 매우 높았기 때문에 둔화는 불가피하지만, 여전히 매력적인 실적 성장"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핵심 요인은 면세점 채널을 중심으로 한 '차이나 스토리'의 재가동"이라며 "불안한 거시 환경을 방어할 성장 스토리가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